홈 > 피부클리닉 > 아토피피부염

아토피피부염

내가 전에 받은 치료

아토피에 대한 일반적인 치료

아토피를 과도한 면역반응에 의한 알러지 질환으로 보고 여러 가지 시도들을 하고 있습니다. 과거 아토피에 대해서 전혀 접근방법을 모르던 시절에는 스테로이드 제제를 사용해서 피부증상을 억제하는 방향으로 치료를 헸습니다. 이러다가 아토피 피부염을 치료에서 스테로이드 제제에 의한 부작용과 어려움을 겪으면서 점차 면역억제제나 비스테로이드 연고를 위주로 치료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일반치료법



스테로이드의 위험성

스테로이드 제제란?

일반 피부과에서 피부질환에 처방하는 약은 많지가 않습니다. 거의 대부분 증상을 억제하는 약물을 처방하는데, 대부분 처방되는 약은 스테로이드 제제입니다. 문제가 많은 약인 것을 알면서도 처방하는 이유는 엄청나게 빠른 효과 때문입니다. 가장 빨리 염증을 가라앉게 하기 때문에 환자분들의 요구에 따라서 강도를 높여서 처방하게 됩니다.

만성 피부염(지루성 피부염, 아토피, 건선)에 흔히 처방되는 스테로이드는 세가지 타입으로 처방이 됩니다. 주사제와 먹는 약 그리고 바르는 외용제(연고, 로션 등)가 그것이죠. 주사제는 위급하거나 증세가 극렬할 경우에만 처방하는 것이고, 먹는 약 역시 전신증상이 심할 때 처방합니다. 강도는 주사제 > 먹는약 > 바르는 약 순입니다.

하지만 바르는 외용제 역시 장기간 사용할 경우 의존성이 생기게 되며, 스테로이드에 의한 부작용과 합병증(당뇨, 고혈압, 위궤양, 순환기장애, 문페이스, 사지괴사 등)이 생기게 됩니다. 지루성 피부염, 아토피, 건선 등의 치료에 있어서 피부과에서 사용할 약이 스테로이드 제제 뿐이라고 해서 마구잡이식으로 사용하는 것은 매우 큰 문제라고 봅니다. 피부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에게 자칫 더 큰 고통을 주기도 하는 약이 스테로이드제이니까요.

사용하면 증상이 호전되지만 사용 안하면 증상이 더욱 심해지고, 사용량은 더욱 많아지게 되어 본인 스스로는 끊을 수가 없는 지경에 이르게 됩니다.


스테로이드 제제를 안전하게 끊는 방법

만성피부염을 치료하기 위한 첫단계는 스테로이드제를 끊는 것입니다. 사용기간이 긴 사람은 마약중독자의 금단증상과 유사한 '리바운드'도 격렬하게 나타납니다. 사용중이던 스테로이드 제제를 끊었을 때에 갑자기 피부증상이 심해지는 것을 리바운드 현상이라고 합니다. 이것은 경희샘한의원의 치료가 잘못되어서 발생하는 현상이 아니라 스테로이드 제제에 의해서 파괴된 피부가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일시적인 현상입니다.

경희샘한의원에서 집중치료를 받는 경우에는 통상 2주 정도(혼자서 그냥 끊게 되면 1개월 이상의 리바운드 현상이 일반적임) 스테로이드 제제에 의한 리바운드 현상이 발생합니다. 환자분의 상태에 따라서 다르지만 사용량과 강도가 높은 것을 사용한 경우에는 1개월 정도 리바운드 현상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이때 발생하는 리바운드현상은 일반적으로 그냥 끊었을 때보다 매우 약한 강도로 발생하게 됩니다. 환자분의 노력으로 쉽게 극복이 가능한 수준이니 안심하셔도 됩니다.

지루성여드름 사이트 가기